Company

글로벌 컬쳐 사업의 선두로 도약하는 에스엠 컬쳐엔콘텐츠

끊임없이 새로움을 찾는다는 것

돌아가기


올해로 35주년을 맞는 장수 캠페인의 숙명 

그것은 끊임없이 새로움을 찾는 작업이라는 것.

 

올해로 우리강산푸르게푸르게 캠페인이 35주년을 맞았습니다. 늘 소재는 '', 그 한 가지지만 캠페인 시기마다 시대상을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는 캠페인인 만큼 올해 역시 소재를 선정하는데 고민이 많았습니다.

 

 

현재 이슈는 무엇인가?

우리가 대안을 줄 수 있는가?

소비자의 공감을얻을 수 있는 내용인가?

 

 

이 물음들에 대한 답은 우리가 살고 있는 환경. 캠페인의 오랜 역사만큼이나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 환경에도 많은 변화가 있었기 때문이기도 했습니다아침마다 미세먼지 수치를 확인하는 것이 일상이 되고, 매년 여름 최고 기온을 경신하며 치솟는 폭염으로 도시의 건강이 날로 위협받고 있는 작금의 현상. 이런 때에 '미세먼지''폭염'을 주제로 다룬다면 우리 생활 속 밀접한 이야기로 국민에게 강력한 공감을 받을 수 있는 동시에 숲의 중요성은 더욱 부각될 수 있고, 캠페인의 존재까지도 재조명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죠.

 





여기에 캠페인에 대한 관심과 광고 캠페인의 주목도를 높이기 위해 숲을 새롭게 보여야 하는 것, 또한 중요한 고민이었습니다.

 

늘 보던 숲, 익숙한 숲의 모습이 아니라 우리가 보지 못했던 숲의 모습을 발견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그동안의 캠페인에서 다루지 않았던 숲의 밤 시간을 조명하고, 또한 주로 배경을 맡았던 숲과 나무를 주인공으로 하여 크리에이티브에 변화를 주기로 했습니다.

 

" 우리가 보지 못했던 숲의 모습. 숲 그리고 그 밤, 나무는... "

 

이렇게 만들어진 두 편의 TV 광고에서는 나무를 의인화하여 모두가 잠든 밤과 새벽시간에 나무가 하는 일들을 알려주었습니다. 잎으로는 미세먼지를 흡수하고, 낮은 나무의 체온으로는 도시의 온도를 낮춤으로써 다음날 시원하고 상쾌한 아침 공기를 맞을 수 있게 하는 일련의 일들을 사실적인 그림과 판타지한 음악의 조합으로 친근하면서도 낯설게 표현하는데 주력했습니다. 그 결과 꾸준하고 익숙한 캠페인임에도 이번 광고가 새롭게 보인다는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 (위) 도시숲과 학교숲의 이야기를 '나무의 의인화'로 담아낸 유한킴벌리 <우리강산푸르게푸르게> 광고 캠페인 장면


는 만큼 보인다.

숲 전문가와의 만남, 그 후

 

유한킴벌리의 자문 교수인 신구대학교 김인호 교수님을 클라이언트에게 소개 받아 인터뷰를 한 적이 있습니다. 인터뷰 내용 중 '학교숲 사업' 초기에 숲이 초등학교에 필요하다고 생각한 이유로 해 주셨던 말씀이 아직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 아이들은 자신의 환경을 스스로 조성할 수 없는 유일한 존재예요.

 

교수님께선 "아이들은 자신의 환경을 스스로 조성할 수 없는 유일한 존재다”라고 하시며 또한 유한킴벌리와 학교 숲 사업을 20년 전부터 함께 하고 있는데, 그 당시 아이들이 매일 뛰어노는 학교 운동장이 내가 국민학교를 다니던 때와 같이 여전히 나무 그늘 하나 없는 모래 바닥이었기에 그 황폐함을 개선해 주고 싶었다”라고 말씀하기도 했습니다. 그 취지에 깊이 공감이 갔고 이 내용을 국민에게 잘 알리고 공감시키며 또한 동참시킬 수 있는 캠페인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했습니다.

 


사실 우리는 느끼지 못하고 있지만, 부족한 도시림으로 인해 많은 것들을 포기하며 살고 있습니다. 산림청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서울의 1인당 생활권 도시숲 면적은 5.35㎡ 수준으로, 세계보건기구(WHO) 권장 기준인 1인당 9㎡에 미치지 못합니다. 영국 런던(27.0), 미국 뉴욕(23.0), 프랑스 파리(13.0) 등 글로벌 주요 대도시와 비교하면 국내 생활권 도시림 실정은 더욱 열악한 상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생활권 도시림이 적다는 것은 시민이 일상생활 속에서 녹지를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이자, 미세먼지로부터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는 것을 시사합니다. 당연히 우리의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이라는 의미이기도 하죠. 이런 사전 스터디를 통해 유한킴벌리의 *도시숲과 *학교숲 사업은 그 존재만으로 이렇게 중요한 의미와 가치를 지니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에 2019 캠페인에서 이를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도시숲과 학교숲을 주인공으로 하여 그들이 우리 생활의 미세먼지를 저감시키고, 열대야를 줄여주는 아주 고마운 존재임을 표현한다면 국민은 생활 속 혜택을 주는 숲을 인지하고, 그에 대한 고마움을 더욱 크게 가질 것이라고 확신했습니다.

 





20년 인연이 이어져 온 학교숲 촬영 장소,

그리고 장장 4일에 걸친 힘들었던 밤샘 촬영

 

우리강산푸르게푸르게 캠페인 TV 광고는 도시숲 사업을 소재로 한 '나무의 밤' 편과 학교숲 사업을 소재로 한 '나무의 새벽' , 총 두 편으로 제작되었습니다.

 

나무의 야근과 출근하는 회사원의 모습이 담은 '나무의 밤' 편은 숲과 건물의 모습을 동시에 담을 수 있는 여의도 공원에서, 나무가 이른 등교를 하여 미세먼지 없는 학교를 만들어 주는 내용의 '나무의 새벽' 편은  실제 학교숲 사업지 중에 하나였던 서울 소재의 화랑 초등학교에서 촬영하기로 했죠.

 

화랑 초등학교로 선택한 이유 중에는 화랑 초등학교 교장선생님과 유한킴벌리와의 오랜 인연이 계기가 되었는데요, 20년 전 화랑초등학교에 부임하여 학교숲 사업에 동참했던 선생님께서 20년 후인 지금, 화랑초등학교의 교장이 되어 여전히 적극적으로 학교숲 홍보에 동참하신다는 얘기를 들었기 때문이었죠.

 

'나무의 새벽' 편 광고 화면에 담기기도 한 화랑초등학교의 학교숲은 20년 동안 잘 보존되고 관리됐을 뿐 아니라 학생들의 생태자연학습지로 잘 활용된 학교숲의 모범 사례로, 광고를 통해 많이 알려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특히, 이번 촬영은 나무의 밤 시간을 담아야 했기 때문에 지금까지와의 캠페인과는 다르게 모든 촬영이 밤에 이루어졌습니다. 그리하여 장장 4일에 걸친, 밤샘 촬영이 진행되었고요. 비가 올 것 같다는 예보가 있었지만, 다행히 비는 촬영 시작하기 전에 그쳐, 오히려 비로 인해 더욱 짙어진 녹음을 카메라에 담는 호재가 되었습니다. 거의 관찰 카메라 수준으로 긴 시간 동안 나무의 마이크로한 모습을 담다 보니, 나무의 잎에서 수분이 증발하거나 잎을 접는 모습 등을 생생하게 담을 수 있었고, 실제로 작용하는 그 모습들이 신비롭고 또 신기하게 다가왔기도 했습니다.

 

나무는 하루 종일 뜨거운 햇볕 아래 있더라도, 열을 받지 않으며 스스로의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수분을 내뱉으면서 차가운 몸을 유지하는데 그로 인해 밤에는 자신보다 높은 주변 도시의 온도를 낮춰 줍니다. 낮 동안 그늘과 수분으로 도시를 시원하게 해주는데 밤에도 이와 같은 활동들로 도움을 준다고 하니, 그동안 당연하게 느꼈던 나무의 존재가 더욱 기특하게 느껴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이 캠페인을 접하는 모든 국민에게도 이런 나무의 기특한 모습이 고맙게 다가가 닿기를 바라게 되었습니다.

 



대한민국이 자연 선진국으로 거듭날 그날까지,

우리강산푸르게푸르게는 계속 됩니다.

 

미국 뉴욕 맨해튼의 중심부에 위치한 센트럴 파크. 지금은 뉴욕 시민들의 휴식처이자 연간 2500만 관광객이 찾는 세계 최대의 도심공원이지만, 세계에서 땅값이 가장 비싼 노른자위에 이토록 큰 공원(여의도 면적 8.40㎢의 절반)을 세우기까지는 수없이 많은 반대에 부딪혔다고 합니다. 센트럴파크를 설계할 당시 찬성론자들이 반대론자에게 만약 맨해튼의 중심부에 큰 공원을 설계하지 않으면, 5년 후에 똑같은 크기의 정신병원을 지어야 할 것이다라고 말한 일화도 있고요.

 

170년이 지난 지금에도 숲은 현대인의 가장 무서운 적, 스트레스를 해소하기 위한 최적의 장소입니다. 이렇게 좋은 숲이 찾아가기 힘든 먼 곳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생활하는 도심 속에, 학교 안에 있다는 것은 참 반가운 일이 아닐까요?!

 

우리가 도시숲, 학교숲 존재에 관심을 갖고, 자주 이용하고 또 관리에 힘을 쓴다면 앞으로 더 많은 도시숲, 학교숲이 주변에 조성되어 학교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내는 우리 아이들과 스트레스 많은 현대인들에게 큰 힐링이 되어줄 것이 분명합니다.

 

살기 바빠서, 또는 당연하게 생각해서, 숲의 존재에 관심 없던 국민에게 유한킴벌리는 우리강산푸르게푸르게 캠페인을 통해 숲의 역할과 소중함을 더욱 많이 알리고, 새롭게 때론 즐거운 모습으로 다가가 대한민국이 자연 선진국으로 거듭날 그날까지 이 캠페인을 계속 이어갈 것입니다.

 

 

- 영상 바로 보기 -

▲ 유한킴벌리 우리강산푸르게푸르게 <나무의 밤> 편 60's

 

▲ 유한킴벌리 우리강산푸르게푸르게 <나무의 새벽> 편 60's